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

HOME > 중점진료센터안내> 종합검진센터

종합검진센터

종합검진센터

  • 뇌혈관센터(뇌경색·뇌출혈)
  • 관절센터
  • 척추센터
  • 응급의료센터
  • 종합검진센터
  • 재활 및 운동도수 치료센터
  • 한방센터
  • 여성·소아센터

내시경치료

맵고 짠 음식을 선호하는 독특한 식이습관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외국에 비해 특히
위암, 위궤양, 십이지장 궤양, 위염 등 위와 십이지장에 발생하는 질환이 많으며

역류성 식도염, 식도암 같은 식도 질환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내시경진료사진
위내시경 검사
위, 식도 및 십이지장 질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질병의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라 할 수 있는데, 이런 위장 질환의 조기 진단을 비교적 정확하고 신속하게 검사하는 방법으로 내시경 검사를 광범위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내시경 검사의 장점
내시경 검사는 검사 도중에 이상 소견이 보이면 즉시 조직검사를 시행할 수 있으며, 헬리코박터 세균검사도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정기검사
뇌의 아주 작은 혈관이 막히는 경우
남성은 만 40세, 여성은 만 45세 이상의 경우 특이 증상이 없더라도 조기 위암 및 기타 질환의 발견을 위해 1년에 1회 이상의 내시경 검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특히, 조기위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정기적인 내시경검사만이 유일한 진단 및 치료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1회 이상의 내시경 필요, 남성은 만40세 1년에, 여성은 만45세 이상

  • 속 쓰림, 식후 상복부 불쾌감, 흉부 동통, 소화불량, 식도 이물감, 연하 곤란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 이전에 위궤양이나 십이지장 궤양으로 치료 후 재검사를 위해
  • 위 절제 수술 후 주기적인 검진을 위해

치료방법

내시경 위장관 지혈술
변에서 피가 보이거나 피를 토하는 각혈을 하게 하는 위장출혈은 여러 원인에 의해 나타납니다. 위/대장 내시경 검사 시 출혈양상이 확인되면 약물주입, 전기소작, 클립 등의 치료법을 이용하여 즉시 내시경 지혈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내시경 식도 정맥류 결찰술
식도 정맥류의 출혈이 있었거나 예상되는 부위를 내시경을 통해 고무밴드를 이용하여 결찰/지혈하는 시술입니다.
대장

우리나라의 경제사정이 호전되고, 식생활이 점차 서구화됨에 따라 대장암, 대장용종 및 염증성 대장질환 등 대장 질환을 걱정하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따라서 식이 및 생활습관 변화, 정기 검진 등 예방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대장내시경검사가 필요한 경우
  • 대변에 피가 묻어 나오는 경우
  • 장기간 지속되는 설사나 변비
  • 최근 배변 습관의 변화
  • 대변 굵기가 가늘어지는 경우
  • 원인을 알 수 없는 복통 등
  • 전에 용종이 있거나 암으로 수술 받은 경우
내시경,병원사진
대장내시경 검사의 장점
대장 내시경검사는 대장 조영술에 비해 정확도가 높고 이상이 있을 경우 바로 조직검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치료방법

위/대장용종절제술
용종은 위나 장의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돌출된 것을 말합니다.
개복수술을 하지 않고 내시경을 이용하여 간단히 용종을 제거하는 것으로, 용종에 전기 올가미를 씌우고 고주파를 통하게 하여 절제합니다.
수면내시경
내시경검사는 위십이지장이나 대장이 시작하는 부위인 맹장까지 손가락 굵기의 긴 내시경을 집어 넣은 후 소화기관속을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내시경을 삽입하는 과정을 비롯, 검사 전 과정에 걸쳐 힘들고 때론 심한 통증이 유발되기도 하는데, 수면내시경은 내시경검사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 주며 검사 도중에 통증과 불편함 없이 내시경을 받으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위궤양
위그림

점막은 위 내부를 싸고 있는 세포로 이루어져 있으며
온갖 병균이 위장관에 침입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위산이나 기타 유해물질로부터 위장관을 보호해 줍니다.

상복부나 흉골 아래쪽에 타는 듯한 느낌, 속쓰림, 가슴앓이 등이 있으며, 이러한 증상은 보통 30분에서 3시간 가량 지속되고 식사 후 수시간 이내에 시작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증상은 명치끝 부위 통증이 가장 흔하며, 주로 식후 30분 정도에 나타납니다. 위궤양으로 인해 장출혈, 토혈, 흑색변, 빈혈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만성적인 유문부 궤양은 십이지장 궤양처럼 장폐색이 나타나 구토, 체한 증상 등이 지속될 수 있습니다.

위염

위염이란 세균이나 약물, 음식물 등의 각종 손상(injury)에 의한 위점막의 반응으로 점막의 염증 반응과 위의 내부를 둘러싸고 있는 상피 세포의 재생이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별 다른 염증 반응 없이 위점막의 손상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급성 위염의 경우에는 명치 부위의 갑작스런 통증과 구역 및 구토 등이 발생합니다. 만성 위염의 경우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부터 소화불량증과 같은 상복부 동통, 식후 심와부의 그득함, 복부 팽만감, 조기 팽만감, 구역, 속쓰림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급성 위염은 위산을 억제하는 치료와 더불어 원인이 되는 약물이나 스트레스 등이 없어지면 거의 회복하게 됩니다. 만성 위염 중 만성 위축성 위염이 복잡한 여러 과정을 통해 극히 드물게 위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위식도 역류성 질환

위 내용물이 소량씩 식도로 거꾸로 올라오는 역류의 과정이 생기는데, 이런 역류의 과정이 반복되면 식도 점막에 손상이 일어나고 염증이 나타납니다. 이를 위식도 역류성 질환이라고 합니다.

위식도 역류성 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은 가슴쓰림과 위산 역류 증상입니다. 가슴쓰림(heartbum)은 대개 명치 끝에서 목구멍 쪽으로 치밀어 오르는 것처럼 흉골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을 말하며, 환자는 이러한 증상을 ‘가슴이 쓰리다, 화끈거린다, 따갑다, 뜨겁다’ 등으로 표현합니다.치료에 있어서는 생활습관과 식사형태를 고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식후와 수면시간 전에 제산제를 먹음으로써 산 분비물을 중화시킬 수 있으며 때로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역류성 식도염 환자의 생활 수칙으로는 규칙적인 식사습관과 함께 과식 및 폭식, 야식은 피하고 식사 후 2시간 이내에 눕지 않아야 합니다.

위경련

위경련을 일으키는 원인에는 담석증, 췌장염, 십이지장궤양, 급성위염 등이 있으며, 특히 담석증으로 인한 발작을 위경련으로 착각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따라서 단순히 스트레스나 식습관으로 인한 일시적 증상인지 다른 질병과 연관이 있는지를 감별해야 합니다. 명치끝을 쥐어 비트는 듯한 통증이 갑자기 발생하며 오심과 구토가 동반되기도 합니다.

치핵(치질)

일반적으로 치핵이 전체 치질 질환 중에서 가장 많은 빈도를
보이기 때문에 치핵을 치질이라고 흔히 부르고 있습니다.

치핵은 적합한 치료방법으로 치료하면 100% 완치가 가능하나 증상과 정도에
따라 방법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경도의 치핵은 보존치료나 비수술적 요법 등으로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변비나 설사가 생기지 않도록 섬유질을 풍부히 섭취하며,
온수 좌욕으로 혈액순환을 촉진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보존적 치료 또는 증상 치료에 효과가 없고 치핵의 심한 탈항으로 손으로
밀어 넣어야 할 정도로 진행한 경우, 치핵으로 인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에는 외과적인 수술을 해야 합니다.

대장그림
치열

치열은 항문하부의 피부가 찢어지는 병으로 대변볼 때 항문이 찢어지는 듯한 통증을 느끼고,
피가 뚝뚝 떨어지기도 하며 대변본 후 뻐근한 통증이 수분, 혹은 수시간 지속됩니다.

초기에 작은 상처가 났을 때에는 약간 따끔한 정도로 아프기만 하고 화장지에 피가 조금 묻는 정도이지만 대변에 의한 충격이 반복되면 상처는 넓어지고 깊어져 상처의 바닥에는 괄약근이 노출됩니다.

급성 항문 열구는 변을 부드럽게 해주는 완화제, 통증을 가라앉히는 진통제의 복용과 함께 온수 좌욕을 하면 항문괄약근의 경련을 완화시켜 통증을 감소시키고, 배변 후 물로 씻으며 2주 정도면 치유가 됩니다.
만성 항문 열구가 되면 수술이 필요하게 되는데, 찢어진 부위를 꿰매어 주는 수술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항문 내 괄약근의 일부를 절개하여 압력을 낮추어 주는 항문 내 괄약근 절개술을 시행합니다.

대장용종

대장용종(선종성 용종)은 대장 점막 세포의 유전자에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것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돌연변이가 대장으로 진행하게 하는 것입니다.

용종의 크기가 클수록 악성 세포를 포함할 가능성이 크며 용종의 크기가 1인치 이상일 때 악성 용종일 가능성이 10%정도 됩니다.

대부분의 대장암은 선종성폴립(용종)이라는 전임병변을 거쳐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들 선종성폴립이 암으로 진행하기 전에 치료한다면 대장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용종을 완전히 제거한 후에는 재발하지 않지만 용종이 생기는 환경이 그대로 존재하기 때문에 약 30% 정도는 다른 곳에 새로운 용종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용종의 절제 후에 잔류 용종 유무와 재발을 확인하기 위하여 6개월에서 1cm 이상이거나 다발성인 경우, 용종절제술 후 매년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합니다. 보통은 1년 후 검사를 하여 용종이 없는 경우 3~4년 후 다시 검사를 진행합니다.

  • 종양 1,2,3기 사진

    대장암 전단계 용종

    내시경적 제거술:
    암으로 변할 수 있는 용종,
    조기 대장암을 올가미를 이용해 절제

    사진

컨텐츠 준비중입니ㅏㄷ.


QUICK MENU